20191027

금문교회 종교개혁기념 주일예배

조은석 목사

 

예수 그리스도 Jesus Christ

누가복음 Luke 20:41-44

 

41. 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사람들이 어찌하여 그리스도를 다윗의 자손이라 하느냐?

42. 시편에 다윗이 친히 말하였으되, ‘주께서 내 주께 이르시되,

43. <내가 네 원수를 네 발등상으로 삼을 때까지 내 우편에 앉았으라> 하셨도다,’ 하였느니라.

44. 그런즉 다윗이 그리스도를 주라 칭하였으니, 어찌 그의 자손이 되겠느냐,” 하시니라.

 

 

오늘 말씀은 부활신앙에 대한 가르치심 직후에 주신 것입니다. 부활이 없다는 사두개인들에게 부활을 말씀하신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부활과 생명이십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이것을 네가 믿느냐?

Jesus said to her, “I am the resurrection and the life. Whoever believes in me, though he die, yet shall he live, and everyone who lives and believes in me shall never die. Do you believe this?

요한복음 John 11:25-26

 

우리가 예수님께서 어떤 분이신가를 아는 것이 대단히 중요합니다. 예수님께서 부활이시며 생명이신 것을 깨닫고 믿는 성도는 절망하지 않습니다. 예수님을 모르는 것이 문제입니다.

 

영생은 무엇입니까?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And this is eternal life, that they may know you, the only true God, and Jesus Christ whom you have sent.

요한복음 John 17:3

 

오늘 본문은 예수님께서 어떤 질문을 제기하심으로 시작했습니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사람들이 어찌하여 그리스도를 다윗의 자손이라 하느냐?”

But he said to them, “How can they say that the Christ is David’s son?”

누가복음 Luke 20:41

 

사실 사람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다윗의 자손으로 알았습니다. “다윗의 자손 예수여!” 라고 부르짖은 경우가 있습니다.

 

맹인이 외쳐 이르되, “다윗의 자손 예수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하거늘, 앞서 가는 자들이 그를 꾸짖어 잠잠하라 하되, 그가 더욱 크게 소리 질러, “다윗의 자손이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하는지라.

And he cried out, “Jesus, Son of David, have mercy one me!” And those who were in front rebuked him, telling him to be silent. But he cried out all the more, “Son of David, have mercy on me!”

누가복음 Luke 18:38-39

 

분명히 구약성경에 메시야(그리스도)가 다윗의 자손으로 이 땅에 오실 것을 예언한 말씀이 있습니다.

 

이새의 줄기에서 한 싹이 나며 그 뿌리에서 한 가지가 나서 결실할 것이요

There shall come forth a shoot from the stump of Jesse, and a branch from his roots shall bear fruit.

이사야 Isaiah 11:1

 

신약성경을 여는 마태복음 제1장도 이렇게 시작합니다.

 

아브라함과 다윗의 자손 예수 그리스도의 계보라.

The book of the genealogy of Jesus Christ, the son of David, the son of Abraham.

마태복음 Matthew 1:1

 

그렇다면 대개 묻습니다. 분명히 예수 그리스도께서 다윗의 자손인데, 어째서 주님께서는 그것을 문제로 제기하시는가?

 

어찌 그의 자손이 되겠느냐?

So how is he his son?

누가복음 Luke 20:44b

 

주님께서 이처럼 주장하시는 이유는 여기 있습니다.

 

그런즉 다윗이 그리스도를 주라 칭하였으니.

David thus calls him Lord.

누가복음 20:44a

 

세상에 자기 후손에게 주님으로 부르는 자가 있습니까? 그런 경우가 없는 것처럼, 다윗이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불렀다면, 분명히 그리스도는 다윗의 자손이 아닌 것입니다.

 

다윗이 예수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부른 것은 성경에 기록한 그대로입니다.

 

그러므로 다윗이 친히 말하였으되, “주께서 내 주께 이르시되, 내가 네 원수를 네 발등상으로 삼을 때까지 너는 내 우편에 앉았으라, 하셨도다,” 하였느니라.

For David himself says in the Book of Psalms, “The Lord said to my Lord, ‘Sit at my right hand, until I make your enemies your footstool.”

누가복음 Luke 20:42-43

 

여기서 인용하신 말씀은 시편 110:1입니다. 시편 110편은 다윗의 시입니다. 앞의 는 하나님이시고, 그 다음의 는 예수님이십니다. 구약 시편 110:1을 읽습니다:

 

여호와께서 내 주에게 말씀하시기를, “내가 네 원수들로 네 발판이 되게 하기까지 너는 내 오른쪽에 앉아 있으라,” 하셨도다.

The Lord says to my Lord: “Sit at my right hand, until I make your enemies your footstool.”

시편 Psalm 110:1

 

 

히브리어 구약 성경은 그 뜻이 분명합니다. “여호와하나님이십니다. 그분께서 내 주그리스도께 말씀하신 것입니다.

 

보십시오. 다윗은 영감을 받아, 여호와 하나님께서 당신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께 하신 말씀을 들었습니다. 그것을 시편에 기록했습니다. 다윗은 바로 메시야, 곧 예수 그리스도께서 내 주라고 고백했습니다. 다윗에게 예수 그리스도는 나의 주님이십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다윗의 주님이시며, 온 인류의 주님이십니다. 하나님의 아들이시며, 하나님이십니다. 영원 전부터 계시고 영원히 계신 분이십니다. 그러므로 다윗이 이 세상에 태어나기 이전에 존재하신 분이십니다. 그분께서 어떻게 다윗의 자손이 되신다는 말입니까? 이것이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바입니다.

 

그러나 앞서 인용한 이사야 11장이나 마태복음 1, 그리고 누가복음 18장에서 예수 그리스도는 다윗의 자손이라는 명백한 말씀을 읽었습니다. 이제 생각합니다. 성경은 서로 충돌합니까? 적어도 예수님과 다윗의 관계에 대하여?

 

결론으로 말씀드리면, 그렇지 않습니다. 예수님께서 다윗의 자손으로 탄생하셨습니다. 이 사실은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에게 메시야께서 오실 것을 예고하실 때 자주 다윗과 관련하여 약속을 주신 데서 기인합니다.

 

이 두 가지를 사도 바울은 로마서 1장에서 명쾌하게 정리했습니다.

 

그의 아들에 관하여 말하면, 육신으로는 다윗의 혈통에서 나셨고, 성결의 영으로는 죽은 자들 가운데서 부활하사, 능력으로 하나님의 아들로 선포되셨으니,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시니라.

Concerning his Son, who was descended from David according to the flesh, and was declared to be the Son of God in power according to the Spirit of holiness by his resurrection from the dead, Jesus Christ our Lord.

로마서 Romans 1:3-4

 

예수님께서 다윗의 자손이라고 선포된 것은, 구약이나 신약이 공히 육신을 따라말한 것입니다. 그러나 성결의 영으로 말하자면, “하나님의 아들, 우리 주이십니다. 오늘 본문에서 예수님께서는 성결의 영을 따라 말씀하신 것입니다.

 

육신을 따라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은 부분적인 지식에 불과합니다. 나사렛 사람들이 예수님에 대하여, “그는 목수 요셉의 아들이라고 정의한 것과 같습니다. 이 지식에 머물고 말면, 천국과 영생을 가르치시는 예수님을 전혀 이해하지 못합니다.

 

오늘 우리는 예수님께서 성결의 영을 따라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깨달아야 합니다.

 

육신으로 예수님을 말하는 사람들의 공통적인 점은 이렇습니다. 예수님께서 성인이시라는 것입니다. 공자, 석가, 마호메트와 더불어 인류 4대 성인, 그렇게 말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를 바로 아는 길은 육신이 아니라 성결의 영을 따라야 합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베드로가 대답하여 이르되,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시니이다,” 하니

Then he said to them, “But who do you say that I am?” And Peter answered, “The Christ of God.”

누가복음 Luke 9:20

 

마태복음 평행본문을 읽습니다.

 

이르시되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시몬 베드로가 대답하여 이르되, “주는 그리스도시오,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He said to them, “But who do you say I am?” Simon Peter replied, “You are the Christ, the Son of the living God.”

마태복음 Matthew 16:15-16

 

베드로가 바르게 대답했습니다. 성결의 영을 따라 고백한 것입니다.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바요나 시몬아. 네가 복이 있도다. 이를 네게 알게 한 이는 혈육이 아니요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시니라.”

And Jesus answered him, “Blessed are you, Simon Bar-Jonah! For flesh and blood has not revealed this to you, but my Father who is in heaven.”

마태복음 Matthew 16:17

 

오늘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를 성결의 영을 따라 이해하고 알아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영생이 우리에게 없습니다.

 

우리에게 영생을 주시는 분은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내가 그들에게 영생을 주노니, 영원히 멸망하지 아니할 것이요, 또 그들을 내 손에서 빼앗을 자가 없느니라.

I give them eternal life, and they will never perish, and no one will snatch them out of my hand.

요한복음 John 10:28

예수님 당시는 물론, 초대교회와 중세교회, 근대와 현대에 이르기까지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도 예수님을 육신으로만 아는 사람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크게 보면 이슬람과 유대교가 그렇습니다.

 

불신자 중에도 성경을 읽으며 예수님의 가르치심을 배운다는 자들이 상당히 있습니다. 인도의 간디 같은 사람입니다. 그러나 안타까운 것은 그런 지식은 영생에 이르지 못한다는 데 있습니다.

 

우리는 성령충만함을 받아야 합니다. 성령을 통하여 예수 그리스도께서 하나님의 아들이시며, 하나님이심을 알고 믿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 이 땅에 오셨습니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예수님 믿으면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습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ould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요한복음 John 3:16

 

예수님을 깊이 아는 일이 얼마나 중요합니까! 영으로써 그 깊은 곳에 이르는 것입니다!

 

오직 하나님의 성령으로 이것을 우리에게 보이셨으니, 성령은 모든 것, 곧 하나님의 깊은 것까지도 통달하시느니라.

These things God has revealed to us through the Spirit. For the Spirit searches everything, even the deapths of God.

고린도전서 1 Corinthians 2:10

 

성령님 아니고는 예수님을 주님으로 고백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알리노니, 하나님의 영으로 말하는 자는 누구든지 예수를 저주할 자라 하지 아니하고, 또 성령으로 아니하고는 누구든지 예수를 주시라 할 수 없느니라.

Therefore I want you to understand that no one speaking in the Spirit of God ever says “Jesus is accursed!” and no one can say “Jesus is Lord” except in the Holy Spirit

고린도전서 1 Corinthians 12:3

 

그러므로 베드로의 고백은 아버지 하나님께서 보내신 성령님의 역사하심이었습니다.

 

그러나 다윗의 자손으로 오셨다는 증언도 영적인 의미가 분명히 있습니다. 그것은 성육신을 이해하는 데 큰 의미가 있습니다. 그러니까 하나님의 아들예수 그리스도께서 이 세상에 오실 때 다윗의 자손이라는 육신을 입으신 것입니다.

 

육신을 입고 오신 예수님께서는 우리의 모든 죄 짐을 지시고, 우리의 모든 고난을 당하신 것입니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But he was pierced for our transgressions; he was crushed for our iniquities. Upon him was the chastisement that brought us peace, and with his wounds we are healed.

이사야 Isaiah 53:5

 

예수 그리스도께서 육신으로 오셨음을 부인하는 이단이 있습니다. 초대교회에 창궐했던 영지주의가 그 대표입니다.

 

이로써 너희가 하나님의 영을 알지니, 곧 예수 그리스도께서 육체로 오신 것을 시인하는 영마다 하나님께 속한 것이요

By this you know the Spirit of God: every spirit that confesses that Jesus Christ has come in the flesh is from God.

요한일서 1 John 4:2

 

오늘 우리가 고난을 당할 때, 그 고난으로 죽을 것처럼 생각합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셨습니다. “다윗의 자손입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의 모든 고난을 담당하셨습니다. 고난 중에 가장 큰 고난이 죄의 짐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도 자기 피로써 백성을 거룩하게 하려고 성문 밖에서 고난을 받으셨느니라.

So Jesus also suffered outside the gate in order to sanctify the people through his own blood.

히브리서 Hebrews 13:12

 

기억하십시오. 우리의 모든 고난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의미있습니다. 쓸데없는 고통을 겪는 것이 아닙니다. 과학철학자 칼 포퍼(Karl Popper)피할 수 있는 고통은 극소화하라!”고 했습니다. 그런 것은 세상 지식입니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오늘 우리가 경험하는 고통은 오히려 값진 것입니다. 그 고난으로써 우리가 주님의 길을 깊이 이해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고난은 하늘의 상이 있습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받는 모든 고난은 우리가 도리어 기뻐해야 할 은혜입니다.

 

나로 말미암아 너희를 욕하고 박해하고 거짓으로 너희를 거슬러 모든 악한 말을 할 때에는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기뻐하고 즐거워하라. 하늘에서 너희 상이 큼이라. 너희 전에 있던 선지자들도 이같이 박해하였느니라.

Blessed are you when others revile you and persecute you and utter all kinds of evil against you falsely on my account. Rejoice and be glad, for your reward is great in heaven, for so they persecuted the prophets who were before you.

마태복음 Matthew 5:11-12

 

이번 성지순례를 통해 예수님을 이해하는 길이 훨씬 더 깊어진 것이 사실입니다. 성경말씀 외에 달리 예수님에 대하여 증거 하는 그 무엇은 없습니다. 하지만 성지순례를 통해 성경말씀의 깊은 뜻을 깨닫는 좋은 계기를 얻었습니다. 여기서 성지순례의 유익이 있습니다.

 

겟세마네 동산을 찾아갔습니다. 거기서 바라보는 예루살렘이 눈에 펼쳐졌습니다. 주님께서 이 자리에 엎드려 기도하실 때 저만치 저쪽에 예루살렘이 보입니다. 그 느낌! 이것은 성경 행간에 전제되어 있는 것입니다. 성경을 기록할 당시 기자나 독자는 그런 느낌이 생생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 시간과 공간의 큰 차이를 겪는 우리가 현장방문을 통해서 상당부분 회복하게 되는 것입니다.

 

겟세마네 동산에서 피땀 흘리신 주님의 고통이 마음 깊은 곳에서 느껴졌습니다.

 

그러나 성지순례 없으면 이런 은혜가 결코 없다는 것은 아닙니다. 누군가 현장을 다녀오고 그 생생함을 전할 수 있습니다. 갈 기회를 얻지 못한 사람은 이런 나눔을 통해 간접체험 할 수 있습니다. 궁극적으로 말하여, 무엇보다 성경말씀을 대체할 수 있는 현장체험은 없습니다.

 

나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어떤 분이신지 날마다 생각하고 또 묵상합니다. 내 모든 이해는 성경말씀에서 납니다. 그래서 날마다 성경을 읽고 또 읽습니다. 주중에 만난 어떤 의사 성도는 스마트폰에 앱을 통해 듣는 성경으로 성경을 듣는다고 했습니다. “드라마 성경같은 앱은 참 귀합니다. 운전하면서, 혹은 산책하면서 들을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을 영적으로 사용하면 귀한 은혜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육신으로 아는 것으로 그쳐서는 안 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하나님의 아들이신 것으로만 그쳐서도 안 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참 하나님이시며, 동시에 참 인간으로 이 땅에 오셨습니다.

 

그러므로 함께 하늘의 부르심을 받은 거룩한 형제들아, 우리가 믿는 도리의 사도시며 대제사장이신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Therefore, holy brothers, you who share in a heavenly calling, consider Jesus, the apostle and high priest of our confession.

히브리서 Hebrews 3:1

 

주 예수를 깊이 아는 놀라운 그 은혜

하늘나라 즐거움이 매일 새롭도다

찬송하세 주의 보혈 그 샘에 지금 나아가

죄에 깊이 빠진 이 몸 그 피로 씻어 맑히네

Amazing grace! This haven below to feel the blood applied

And Jesus, only Jesus know, my Jesus crucified.

The cleansing stream I see! I plunge, and O it cleanseth me!

O praise the Lord! It cleanseth me! It cleanseth me, yes, cleanseth me.

찬송가 266 3

 

 

기도

 

아버지 하나님. 저희의 영의 눈을 떠서 주님을 보게 하옵소서. 날마다 날마다 예수 그리스도를 깊이 아는 놀라운 은혜를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